양적 긴축=주가 하락? 양적 긴축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

0
{focus_keyword} 양적 긴축=주가 하락? 양적 긴축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  삼성_블_도비라_960x960

작년 이맘때까지만 해도 경제 뉴스에서 ‘양적 완화’라는 단어를 흔히 볼 수 있었는데요. 최근에는 ‘양적 긴축’이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양적 긴축이라는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기 때문이죠. 양적 긴축은 연준이 시행할 수 있는 조치 중에서도 가장 강도 높은 정책이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지금부터 삼성자산운용과 함께 양적 긴축의 개념과 양적 긴축이 시장에 끼칠 영향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focus_keyword} 양적 긴축=주가 하락? 양적 긴축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  삼성_blog_01        blog 01

| 테이퍼링이 그냥 커피라면 OOOO는 T.O.P!

중앙은행은 시장 안에 풀려 있는 돈의 양을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를 다른 말로 ‘통화량을 조절한다’라고 하는데요. 중앙은행이 통화량을 조절할 때 사용하는 수단이 채권입니다. 중앙은행이 채권을 사면 시장에 돈이 풀리고, 반대로 채권을 팔면 시장의 돈을 흡수하는 효과가 있죠. 채권을 사서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을 양적 완화, 팔아서 유동성을 회수하는 것은 양적 긴축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양적 완화와 양적 긴축 사이에 한 단계가 더 있습니다. 경제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테이퍼링’이라는 단어를 한 번쯤 들어보셨을 텐데요. 채권을 매입하되 그 양을 줄이는 것이 자산매입 축소, 즉 테이퍼링입니다. 테이퍼링(tapering)은 ‘점점 가늘어지다’라는 뜻의 영어 단어 ‘테이퍼(taper)’에서 나온 말인데요. 양적 긴축에 앞서 시장에 공급하는 돈을 ‘축소’한다는 의미로 사용됩니다.

2020년 코로나19 때문에 경기가 침체되자 연준은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시장에 돈을 풀었습니다. 금리를 낮춰 대출을 늘리고 양적 완화를 시행했죠. 양적 완화는 경기를 회복시키는 효과가 있지만 동시에 과도한 물가 상승, 즉 인플레이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2021년에 글로벌 인플레이션 리스크가 커지자 연준은 돈을 푸는 속도를 줄이기 위해 테이퍼링을 선언하죠. 그리고 이제 그다음 단계인 양적 긴축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focus_keyword} 양적 긴축=주가 하락? 양적 긴축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  삼성_blog_02        blog 02

| 언급 한번 했을 뿐인데… 세계 증시가 일제히 급락

올해 초 세계 각국의 증시가 일제히 하락하는 사건이 있었는데요. 그 이유는 양적 긴축에 대한 우려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지난 1월 5일에는 다우지수, S&P, 나스닥 등 뉴욕 증시 주요 3대 지수가 급락했는데요. 같은 날 공개된 FOMC(Federal Open Market Committee)의 회의록에 양적 긴축에 관한 언급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FOMC는 연준의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위원회로, 이 회의에서 언급되었다는 것은 머지않아 양적 긴축이 시작된다는 사실을 의미합니다.

현재 연준은 양적 긴축의 시기에 대해 정확하게 언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3월을 전후해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고, 양적 긴축은 그 이후가 될 것이라고 최근 밝혔죠. 이렇듯 연준은 양적 긴축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지만, 양적 긴축에 대한 언급만으로 주가가 내려갈 정도로 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양적 긴축은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미국의 재무 장관이었던 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는 테이퍼링과 금리 인상, 양적 긴축이 동시에 추진될 경우 주가 하락 등이 올 수 있고, 장기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프레드릭 뉴먼 HSBC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양적 긴축을 계속하면 자연스럽게 경제성장률도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반면 양적 긴축이 시행된다고 해도 시장의 유동성이 급격하게 감소할 가능성은 적기 때문에 주가에 끼치는 영향이 적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focus_keyword} 양적 긴축=주가 하락? 양적 긴축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  삼성_blog_03        blog 03

|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양적 긴축의 속도

양적 긴축이 세계 경제에 미칠 여파에 대한 의견은 다양하지만, 전문가들이 공통으로 지적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바로 양적 긴축의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다는 점입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찾아왔을 때도 양적 긴축을 시행했는데요. 당시에는 약 10년에 걸쳐 서서히 긴축해왔던 과정을 이번에는 약 2년 사이에 반복하고 있습니다. 2020년 초에 양적완화를 시작해 2년도 채 지나지 않아 2021년 말 테이퍼링을 시작하고, 올해 안에 양적 긴축을 시작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죠.

양적 긴축이 시장에 끼칠 영향에 대한 전문가들의 예측은 대체로 비관적입니다. 하지만 과거 연준의 양적 긴축 시기 동안 미국 증시가 상승했다는 점을 들어 반드시 악재로만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견해도 있습니다. 오히려 미국 증시에 투자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죠. 다만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이번 긴축은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이처럼 양적 긴축에 대한 언급이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자 연준도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는데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양적 긴축 시기가 시장의 예상보다 늦은 올해 후반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삼성자산운용과 함께 양적 긴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양적 긴축은 분명 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지만, 그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는데요. 섣부르게 행동하기보다는 시장의 흐름을 면밀히 관찰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focus_keyword} 양적 긴축=주가 하락? 양적 긴축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  삼성자산운용_블썸네일_351x185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