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쉬운 펀드] 금융투자소득세 편

0
{focus_keyword} [이 쉬운 펀드] 금융투자소득세 편  블로그_내지_이쉬운펀드_Top                                  Top

2020금융세제개편안에는 새로운 개념의 세금이 등장했는데요. 바로 ‘금융투자소득세’입니다. 2023년도부터 적용될 이 세금의 성격은 어떠한지, 기존의 과세 체계와 어떻게 다른지 함께 살펴볼게요.

|  금융투자소득세가 뭐에요?

이번에 나온 세제개편안에 따르면, 2023년부터는 금융투자상품에서 실현된 모든 손실과 소득을 합산한 금액에 20%(3억 초과분은 25%)의 세율을 적용하여 세금을 부과합니다. 단, 국내 상장 주식, 공모 주식형 펀드의 경우 연간 5천만원 차익까지는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됩니다. 예를 들어, 국내 주식형 펀드에 투자해서 연 7천만원의 차익을 남겼다면, 2천만원에 대해 20%의 세금을 내는 것입니다.

금융상품에 투자해서 손실이 나면 세금을 내지 않습니다. 또, 이익이 났더라도 매년 세금을 내는 게 아니라, 5년간 손익통산 이월공제가 가능합니다. 금융회사를 통한 소득은 6개월마다 원천징수하고, 금융회사를 통하지 않은 소득은 6개월마다 신고를 해야 합니다.

|  양도소득세라는 건 뭐죠?

말 그대로 개인이 주식이나 부동산 등을 양도하여 발생하는 이익에 부과하는 세금을 의미합니다.양도차익이 클수록 세금도 많아지죠. 따라서 양도소득세는 거래를 규제하고, 가격을 안정시키고, 소득을 재분배하는 목적을 띤 정책적인 세금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주식에서 양도소득세라고 하면 대량의 주식을 소유한 대주주가 내는 세금입니다. 소액주주들은 과세하지 않았었죠. 하지만 2023년도부터는 ‘금융투자소득세’라는 개념이 도입되면서 개인투자자도 양도소득세를 내게 됩니다.

|  그럼 종합소득세와는 어떻게 구별되죠?

금융투자소득세는 주식의 양도소득을 포함하여 금융투자상품으로부터 상환, 환매, 해지, 양도 등을 통해 얻은 소득을 종합소득에서 떼어 새로운 소득으로 묶은 개념입니다. 금융투자소득은 이익이 다년간 누적되어 발생하고 투자의 손실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종합소득과는 별도로 구분한 것입니다.

{focus_keyword} [이 쉬운 펀드] 금융투자소득세 편  이쉬운펀드0812_블로그내지_1                0812                 1
출처 : 국세청 세금절약가이드

현행의 ‘종합소득세’는 별도로 분류과세되는 퇴직소득과 양도소득을 제외하고, 이자소득, 배당소득, 근로소득, 사업소득 등 6가지 유형의 소득을 합쳐서 과세합니다. 다만, 금융투자상품을 통해 발생하는 소득의 합계액이 2천만원 이하일 경우에는 14%의 세율로 원천징수해서 과세를 종결합니다. 이를 ‘금융소득 분리과세’라 합니다. 2천만원을 넘게 되면 그 초과분에 대해서는 종합소득세 누진세율을 적용하는 것이죠.

하지만 2023년도부터는 국내 주식형 펀드에 투자하여 2천만원 넘는 이익을 봤다고 해서 종합소득세 낼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세제개편안을 잘 이해하고 활용하면, 향후 투자의 방향을 결정하고 절세하는 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펀드투자자가 꼭 알아야 할 2020 금융세제 개편안 자세히 알아보기

>> http://www.samsungfundblog.com/archives/43941

ㅇ 과세기준 및 과세방법은 향후 세법개정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습니다.

{focus_keyword} [이 쉬운 펀드] 금융투자소득세 편  썸네일-2           2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