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쉬운 펀드] 양회 편

0
[이 쉬운 펀드] 양회 편 [이 쉬운 펀드] 양회 편  블로그_내지_이쉬운펀드_Top                                  Top

5월 21일, 중국에서 양회(兩會)가 열린다고 해서 전 세계가 이목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중국 투자나 글로벌 경제에 관심을 갖는 분이라면 더욱이 이 양회에 대해서는 꼭 알고 있어야 하는데요. 지금부터 중국 양회에 대해 함께 알아볼까요?

| 중국 최대의 연례 정치행사 ‘양회(兩會)’

양회는 그 이름처럼 두 가지 회의를 통칭해서 부르는 말인데요. 중국의 입법기관인 ‘전국 인민대표 대회(전인대)’와 국정자문회의인 ‘전국 인민 정치협상 회의(정협)’가 그것입니다. 양회에서는 전년도에 정부가 한 일을 평가하고, 새로운 한 해를 계획하고 승인하게 되는데요. 전 세계적으로 늘 이슈가 되는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 목표나 주요 경제정책, 국방예산 등도 양회에서 발표한답니다.

| 2020 양회는 왜 연기됐던 걸까요

2020년 양회는 5월 21일에 베이징에서 막을 올릴 예정입니다. 원래 중국 양회는 매년 3월초에 개최되는데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연기가 되었다가 예년보다 2개월 반이나 늦게 개최되는 것입니다. 코로나19의 전염성 때문에 5천명이 넘는 전인대 대표와 정협 위원들이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으로 모이는 것이 우려가 되었겠죠. 반대로, 이제 양회를 연다는 것은 중국이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과, 정상적인 국정운영에 대한 의지의 메시지를 대외적으로 내비치는 것으로도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다만, 코로나19의 위험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에 원래 약 2주간 진행되던 양회 일정을 1주일 정도로 축소하고, 기자회견이나 취재도 화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이 쉬운 펀드] 양회 편 [이 쉬운 펀드] 양회 편  이쉬운펀드0511_블로그내지                0511

| 2020년 중국 양회의 관전 포인트

양회에서는 한 해의 주요 입법사항 및 경제정책을 정하는 만큼, 그 해의 양회에서 어떤 정책이 발표될지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데요. 올해 양회에서는 코로나19 이후의 중국 경제, 사회, 글로벌 전략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① 경제성장률 목표치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2%로 내놓은 가운데, 중국이 경제성장률 목표를 얼마로 발표할지가 주요 관심사인데요. 하지만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중국은 이번 양회에서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발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올해 1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이 -6.8%인데요. 이 수치가 역사적으로 너무 낮은 수치라 고심이 클 듯 합니다.

② 대규모 경기부양책

다만, 중국이 코로나19의 충격을 상쇄하기 위해 인프라 투자와 감세 확대 등을 공언한 가운데 대규모 부양책을 공개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5월 10일에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내놓은 통화정책 이행 보고서에도 그간 늘 있어왔던 ‘중국은 양적완화를 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8분기만에 사라졌다고 하는데요. 중국이 통화정책을 전면적으로 다시 조정할 것임을 암시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또한, 위안화의 디지털 화폐 발행, 4차산업 관련한 5G 인프라 산업에 중국이 얼마나 투자할지에도 관심이 기울어 있는데요. 이와 따른 국내 수혜주에 대한 관심도 뜨겁습니다. 국내에서는 테크, 플랫폼, 반도체, 케미칼, 철강, 5G, IT, 통신, 제약, 신성장 산업 분야의 종목들이 수혜를 입을 전망입니다.

| (5/26 추가) 현재 진행중인 양회

현재 중국에서는 양회가 진행되는 중인데요. 예상대로 중국은 올해 연간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또, 리커창 총리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성장률 달성보다는 취업이나 기본민생 등 내부적인 안정화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는데요. 11조 위안(한화 약 1914조원)의 부양책을 내놓았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특별히 놀랄만한 내용은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강력한 양회 효과를 기다렸던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이죠.

게다가 28일 폐막하는 전인대에서 중국은 홍콩 내 반중국활동처벌법을 통과시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미국은 홍콩에 대한 특별 대우를 박탈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홍콩에 대해 무역, 관세, 투자, 비자 발급 등을 우대해주고 있는데요. 이러한 혜택이 없어지면 홍콩은 최대 25%에 달하는 보복 관세 및 엄격한 비자 규정 등을 적용받아야 합니다. 그러면 외국 자본이나 훌륭한 금융인력들이 홍콩을 떠날 가능성이 높아지겠죠.

이 와중에 중국은 위안화까지 전격적으로 절하했는데요. 홍콩보안법 제정을 미국이 비판하자 이에 맞서기 위한 중국의 조치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위안화가 평가절하되면 중국의 대미 수출이 증가하고 수입은 감소하기 때문입니다. 올해 초에 이루어진 미중 무역합의도 없던 일처럼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예상치 못한 변수들과 함께 2020년 양회가 마무리되고 있는데요. 미중 갈등과 이로 인한 증시로의 영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지켜보아야 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