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노믹스로 부활하는 일본 경제, ‘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

0

20년 이상 장기 침체를 겪었던 일본 경제가 최근 ‘3개의 화살’의 힘으로 부활의 전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여기서 3개의 화살이 무얼 뜻하는지 알고 계신가요? 바로 아베 총리의 핵심 경제 정책인 아베노믹스의 3가지 요소, 즉 ‘대담한 금융 정책을 통한 양적 완화’, ‘정부의 재정 지출 확대’, ‘공격적인 성장 전략 추진’를 말하는데요. 아베노믹스는 적극적인 경제성장을 이끌며 일본 경제의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합니다.

아베노믹스 메인 일본 아베노믹스로 부활하는 일본 경제, ‘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  아베노믹스-메인

최근 세계적인 저금리•저성장 기조 속에서도 일본 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되고 있으며, 그중 투자자들은 특히 일본 중소형주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부터 7월 30일까지 5개월 연속으로 자금이 순유입 되었는데, 그 자금이 무려 총 5,759억 원에 달한다고 하니 일본 중소형주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높은지 알 수 있겠죠? 이렇게 일본 중소형주가 주목받는 이유는 일본에는 100년의 역사를 가진 기업이 무려 5만 개가 넘고 1,000년 이상 된 기업 또한 7개나 되는 등 오랜 기간 투철한 장인정신으로 살아남은 중소기업들이 일본 경제의 부활을 이끌어 나가고 있기 때문이지요. 또한 시가총액 기준으로 일본 상장 기업을 분류했을 때, 중소형주일수록 PER(주가수익비율 : 주당순이익 대비 주가) 10 이하로 저평가된 기업이 많아 상승 여력이 충분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지난 3월부터 지방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해 ‘지방창생(地方創生•지방을 새롭게 만든다)’ 제도를 도입하는 등 아베의 정책이 중소기업들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자국민에게 주민번호를 부여하는 ‘마이넘버’제도를 통해서도 일본 내 IT관련 중소기업에 새로운 사업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요.

이베노믹스 일본경제 본문 일본 아베노믹스로 부활하는 일본 경제, ‘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  이베노믹스-일본경제-본문

아베노믹스 시행 이후 일본은 양적완화로 인한 엔화 가치 하락이 이어지며 기업의 수출 경쟁력이 향상되었고, 이에 따라 일본 주식시장의 상승도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수출 확대로 얻은 부를 내수로 돌리겠다는 기조 아래 각종 경제지표 역시 호조를 보이고 있는데요. 이러한 일본 경제의 흐름에 주목하여 삼성자산운용에서는 일본 경제 성장의 주역인 일본 중소형주에 투자하는 ‘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기업 실적의 향상으로 실질임금 상승까지 이루어지는 등 경기회복 선순환을 보이고 있는 일본 시장! ‘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에 주목해 보시기 바랍니다.

소제목 일본 아베노믹스로 부활하는 일본 경제, ‘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  소제목‘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 투자포인트

1. 아베노믹스를 통한 일본 기업의 경쟁력 향상
– 양적완화→엔화약세→일본 기업 경쟁력 향상→주식시장의 상승
– 임금 인상, 유가하락 등으로 내수 활성화에 따른 일본 경제 회복 기대

2. 일본 안의 이머징 마켓으로 주목받는 중소형주의 다양한 투자기회
– 변화 대응력, 차별적 경쟁력, 역동성 등 리본 중소형주의 차별화된 투자 매력
– 고용시장, 의료서비스, 여행, 대외무역, 농업 등 구조적 개혁

3. 일본 현지 스미토모미쓰이자산운용사에 위탁운용
– 일본 중소형 주식 투자에 정통한 스미토모미쓰이 자산운용
– 1998년 이래 중소형주를 전문으로 운용해온 펀드매니저의 중소형 운용팀이 운용
– 기업 가치 중심의 투자기회를 발굴하는 리서치 시스템

‘삼성일본중소형FOCUS펀드’ 자세히 보기
->http://www.samsungfund.com/fund.do?code=2MB300

 


• 집합투자상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으며,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고 이는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 가입하시기 전에 투자대상, 환매방법 및 보수 등에 관하여 (간이) 투자설명서를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외화자산의 경우 환율변동에 따라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삼성자산운용 준법감시인 심사필 제2018-189호(2018.05.21)


댓글이 닫힌 상태입니다.